'햄버거병-유럽 살충제 달걀' 국민은 불안하다

맥도날드 '식중독균 검출' 발표 저지 시도...법원 "발표-보도 마땅"
박원정 기자 eco@ecomedia.co.kr | 2017-08-11 09:55:16
△맥도날드 햄버거의 한 제품<맥도날드 홈피 캡처>

시중 햄버거에서 기준치의 3배가 넘는 식중독균이 검출되고 유럽산 달걀이 맹독성 살충제인 피프로닐 성분에 오염된 것으로 밝혀져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지금도 소위 ‘햄버거병’이 검찰에서 수사 중인 한편 유럽산 달걀이 국내에 수입되고 있지는 않지만 유럽산 달걀이 함유된 가공식품은 국내에서도 유통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맥도날드 측은 이 회사 제품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지자, 이런 내용의 소비자원 조사 결과 발표를 막으려 한 것으로 확인돼 비난을 면하기 어렵게 됐다. 맥도날드는 검사 절차에 문제가 있다면서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낸 것인데, 이는 소비자의 알권리를 침해한 것이라는 지적도 제기됐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모든 햄버거의 위생 실태를 조사한 뒤, 그 결과를 지난 8일 발표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발표 하루를 앞두고 갑자기 추가로 검토할 사항이 있다며 자료 배포를 잠정 보류했다. 이 같은 이유는 맥도날드 측이 조사 결과 공개를 막아달라며 법원에 가처분신청을 냈기 때문이었다.


소비자원이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와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햄버거 38개를 조사한 결과, 어떤 제품에서도 ‘햄버거병’, 즉 용혈성요독증후군을 유발하는 장출혈성 대장균은 검출되지 않았다.


하지만 기준치를 초과한 황색포도상구균 즉 식중독균이 한 가지

△달걀 이미지<환경미디어 DB>

제품에서 나왔는데, 그게 맥도날드 제품이었던 것.
이에 맥도날드는 소비자원의 검사 절차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는데, 매장의 CCTV를 확인한 결과 소비자원 관계자가 제품을 밀폐 용기가 아닌 쇼핑백에 담아 장거리를 이동했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세균이 증식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소비자원 측은 절차상 문제는 전혀 없었고, 법원 결정에 따라 후속 조치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청주지법 충주지원 민사부(재판장 정찬우)가 10일 맥도날드가 한국소비자원을 상대로 낸 ‘햄버거 위생실태 조사 결과 공표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소비자원이 햄버거를 수집·조사하는 과정에서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이날 재판부는 “소비자원 측의 부주의한 시료 관리로 인해 황색포도상구균이 허용 기준치의 3.4배까지 증식했다는 점이 소명되기 어렵다”며 “햄버거 위생실태 조사 결과를 보도하는 행위를 금지할 요건이 충족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햄버거병’ 논란은 지난해 9월 경기도 평택의 맥도날드 매장에서 햄버거를 먹은 A양(4)이 콩팥이 90% 가까이 손상되는 등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이란 질병에 걸린 사실이 알려지면서 촉발됐다. A양의 어머니는 지난달 5일 맥도날드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상태다.

 

한편 유럽산 살충제 오염 달걀 파문도 점차 확산되는 양산이다.  네덜란드에서 촉발된 사태는 벨기에, 영국, 루마니아 등에서도 유통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유럽 전역을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 

 

이미 지난해 11월 네덜란드 정부가 오염 사실을 알고도 숨겨왔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정치 쟁점으로 번지고 있다.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미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네덜란드, 벨기에, 독일에서 들여온 알 가공품의 유통과 판매를 중단하고 정밀검사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