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품질 모묙생산에 일자리 창출까지... '양묘장 현대화' 박차

2018 민유양묘시설 현대화사업 공모... 5개소에 총 12억 지원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7-10-12 09:55:27

양묘시설 현대화 사업을 통해 고품질 묘목과 일자리 창출이 가능 할 것으로 보여진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9월 11일부터 15일까지 실시한 '2018년도 민유 양묘시설 현대화사업 공모' 결과 민유양묘장 5개소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 양묘장 현대화 사업 <사진제공=산림청>

현대화사업은 양묘시설 자동화를 통해 열악한 근로환경을 개선하고 노동부담 해소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돕기 위해 추진된다.  

 

자동화 시설로는 생육환경조절시스템, 자동관수를 겸비한 자동화온실, 묘목 품질 유지를 위한 저온저장고 등이 있으며, 이를 통해 노동력 의존형 묘목생산 구조를 개선하고 재해에도 안전한 묘목생산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에는 13개소가 지원했으며 서류와 발표 심사를 거쳐 강원 강릉시, 충남 공주시, 전북 익산시, 경북 상주·예천시 등 최종 5개소가 선정됐다. 

 

선정된 양묘장은 산림청에서 6억, 지자체에서 6억 등 총 12억을 지원받는다. 

 

조준규 산림자원과장은 "양묘시설 현대화사업 지원을 통해 고품질 묘목을 생산하고 관련 업계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