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대 모바일 박람회 'MWC' 취소…코로나19 확산 여파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2-13 09:42:0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릴 예정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가 전격 취소됐다.

 

현지시간 12일 이번 행사를 주최하는 존 호프먼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회장은 성명을 통해 "`MWC 2020`을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또 "코로나19에 대한 국제적 우려와 여행 경보 등으로 행사 개최가 불가능해 졌다"고 설명했다.

앞서 인텔과 페이스북, 아마존, 소니, 시스코 등이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잇따라 MWC 불참 계획을 밝혔다.

새 스마트폰을 선보일 계획이었던 LG전자도 불참을 선언한 바 있다.

한편 이번 MWC 취소 결정은 급박하게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단순 전시 참여 회사에 통지가 직전까지 이뤄지지 않았고, 장관급 협의 등 각국 정부 인사가 모이지만 사전 공지도 없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