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등급 목재 친환경 자재로 속인 가구업체 3곳 고발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11 09:41:3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부천의 한 가구시공업체가 붙박이 가구에 친환경자재인 E0 등급의 목재를 쓰기로 한 계약을 어기고 낮은 등급의 자재를 사용했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이 같은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A 가구시공업체와 하청업체 등 3개 업체 관계자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고발인인 아파트 가구업체 관계자는 고발장을 통해 "친환경 자재 등급 E0 등급의 목재 9만7천여장을 사용해 가구를 제작하기로 A업체와 계약했는데 A업체는 이 등급의 목재를 4천여장만 사용했다"며 "나머지 목재는 등급이 낮은 E1 등급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E0 등급의 목재는 원목에 가까운 재료여서 가공과정이 많지 않아 유해물질인 폼알데하이드를 0.5㎎/L가량 방출하지만, E1 등급의 목재는 접착제 등이 사용돼 폼알데하이드가 3배인 1.5㎎/L가량 방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 가구시공업체 관계자 등은 고발인의 주장에 맞서며 의혹을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 가구시공업체 등 3개 업체 관계자들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하는 중"이라며 "정확한 경위는 조사가 마무리돼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