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도서국 기상청들과 협력 강화한다!

APEC 기후센터, 통가에서 열리는 “태평양기상위원회 참석
박영복 | pyoungbok@hanmail.net | 입력 2015-07-20 09:41:01
  • 글자크기
  • -
  • +
  • 인쇄

APEC 기후센터의 정진승 소장을 비롯 5명의 연구·실무단은 7월 20일부터 24일까지 통가왕국의 수도인 누쿠알로파에서 열리는 “태평양기상위원회” 와 “태평양도서국 기상청 관할 장관회의”에 참석한다.

APEC 기후센터의 정진승 소장과 김형진 연구본부장을 비롯한 5명의 연구·실무단은 이번 태평양 기상위원회와 기상청 관할 장관회의에 참석하는 동안 태평양 도서국의 기후변화대응 역량을 높일 수 있는 APEC 기후센터의 연구사업 등을 제안하고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14개 태평양 도서국의 공동대처를 주문할 예정이다.


또한 APEC 기후센터는 태평양 도서국 기상청 실무진들과의 논의를 통해 APEC 기후센터의 기후예측정보를 연계하여 기여할 수 있는 태평양 도서국의 다양한 분야·수요를 파악함으로써 향후 태평양 도서국들과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14개 태평양 도서국은 태평양에 위치한 섬 국가들로 국토의 대부분이 해발 5m 미만의 저지대여서 지구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 및 태풍과 해일 증가 등 기후변화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다.

2013년 10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기간 중 박근혜 대통령은 14개 태평양 도서국 정상과의 대화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 등은 이들에게 있어 생존의 문제라는 점에 공감을 표시하고, APEC 기후센터를 중심으로 태평양 도서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역량강화를 촉구한 바 있다.


이러한 차원에서 APEC 기후센터는 태평양 도서국인 통가(Tonga)왕국의 정부관계자를 초청하여 통가왕국 내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구체적 향후 협력 사업을 논의하는 “APEC 기후센터-통가 기후변화 대응 협력회의”를 지난달 6월 8일부터 9일까지 양 일간 부산 해운대 센터 내 본관에서 개최한 바 있다.


그리고 통가왕국과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공동사업 추진을 현실화하고자 APEC 기후센터는 발굴된 협력사업의 추진에 필요한 업무협약을 통가정부와 체결할 예정이다.

[환경미디어 박영복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