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대교 북단 보행교 아이디어 공모 개최

총 상금 1억 원 규모로 전문가, 일반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06 09:36:5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서울시는 한강대교(용산~노들섬~노량진) 북단에 노들섬과 용산을 잇는 보행 전용교를 신설하기 위한 ‘노들에서 용산까지 잇는 한강보행길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공모전은 노량진 방향으로 연결되는 노들고가차도가 있는 남단(노들섬~노량진)과 달리 용산 방향으로 연결되는 시설물이 없어 보행길을 조성하는 데 한계가 있는 만큼 시민들의 다양한 상상력과 전문가의 구체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해 기본구상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총 상금 1억원 규모로 전문가, 일반시민 누구나 지역과 연령 제한 없이 참여 가능하다.

이번 한강대교 북단 보행교 설치는 한강대교 남단(노들섬~노량진) 쌍둥이 아치교 사이에 보행자 전용 공중보행교를 설치하는 ‘백년다리’ 1단계 사업에 이은 2단계 사업으로 추진된다. 시는 앞서 지난 7월30일 1단계 구간인 남단 공중보행교에 대한 국제현상설계 공모 당선작을 발표한 바 있다.

 

서울시는 1·2단계 사업을 통해 노들섬을 중심으로 북으로는 용산, 남으로는 노량진으로 이어지는 한강대교 보행길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1917년 한강 최초의 보행교로 개통한 ‘한강 인도교’의 보행 기능을 복원하고 ‘음악 중심 복합문화기지’로 9월 개장을 앞두고 있는 노들섬으로의 보행 접근성을 높인다는 목표다.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올 연말까지 기본구상 및 추진방향을 정하고 2020년 국제현상설계공모,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21년 착공에 들어가 2022년까지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공모는 9월20일까지 일반과 전문가 부문으로 나눠 진행한다. 내 손안의 서울, 서울시 도시재생 포털에 참가등록하고 게시되며 지역 및 연령 제한 없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한강대교 북단 보행교 조성 사업은 올해 9월말 개장 예정인 노들섬으로의 보행 접근성을 높이고 현재 진행 중인 한강대교 남단 보행교와 연계해 한강대교 보행길을 완성하기 위한 2단계 사업”이라며 “서울의 대표적인 명소로 만드는 데 전문가와 일반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