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코로나19에도 대구·경북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품질 높아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 10% 감소, 방제 진도율 90% 이상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3-26 09:33:4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은 지난 24일 지역의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사업지에 대해 항공 예찰을 했다. 

▲ 대구ㆍ경북지역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모습 <사진=산림청>

경북지역의 소나무재선충병은 지난 2015년 40만 본 가까이 급증하면서, 우리나라 전체 피해 본 수의 1/3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백두대간, 울진 금강송 군락지가 분포된 지역이어서 지속해서 관심을 두고 방제 사업을 실시해 오고 있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산림청에서 운영하는 컨설팅팀도 방문을 자제하고, 방제 현장 모니터링은 주로 유선, 영상회의, 산림재해시스템의 실적 등록으로만 이루어져 왔다. 대구ㆍ경북지역의 일부 기초 지자체는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 인력 수급에도 어려움이 따르기도 했다.

▲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 파쇄 작업 <사진=산림청>

 

그러나, 코로나19위기 상황에도 현장 인력 확보 노력과 다년간 축적된 노하우로 대구·경북지역 소나무재선충병 고사목은 지난해보다 10%가량 줄어들었고, 현재 방제율 90% 이상으로, 매개충 우화기 전에 피해 고사목에 대해 전량 방제 가능할 전망이다. 

최병암 산림청 차장은 “항공 예찰 결과, 대구ㆍ경북지역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진도율도 높고 그 품질도 상당히 양호했다”라고 평가하고,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도 3∼4월에 집중된 재선충병 방제, 산불 등 산림재해 대응에 묵묵히 일하고 있는 현장 산림 공무원들의 노고에 감사함을 전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