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마약류 진통제 처방현황 제공으로 적정 사용 유도

의료용 마약류 ‘진통제’ 의사별 안전사용 도우미 서한 발송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5-28 09:31:5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1년간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에 보고된 의료용 마약류 ‘진통제’ 사용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의사 개인별로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을 위한 도우미’ 서한을 발송한다.


이번 도우미 서한은 마약류 진통제의 적정한 사용을 위해 의사 본인의 처방 환자수, 사용량 등을 전체 사용통계와 비교해 과다처방 여부 등을 자가진단 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지난해 의료용 마약류 진통제 사용 전체통계를 살펴보면, 353만 명이 처방받아 국민 15명 중 1명꼴로 복용했으며, 50대가 80만여 명으로 가장 많았다. 

 

의사 개인별로는 의료용 마약류 중 ‘진통제’로 사용하는 12개 성분의 ▴처방현황 ▴처방 상위 질병 및 성분 ▴환자 1인당 사용량 비교 ▴연령제한 환자 처방 ▴총 처방량 순위 등 17종의 정보를 제공한다. 

 

식약처는 올해 추가로 항불안제 및 프로포폴·졸피뎀·식욕억제제 3종에 대해서도 도우미 서한을 제공해 의료용 마약류의 적정 처방을 지속적으로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온라인 도우미 서한 시스템’ 구축을 추진해 보다 많은 의사에게 의료용 마약류 처방분석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