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시대 전자파 노출 늘어...전자파 측정기 무료 대여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0-16 09:20:1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원장 정한근, 이하 ‘KCA’)은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소형 전자파 모니터링 장비 대여서비스(이하 ‘서비스’)”를 무료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KCA는 코로나19에 대응하여 비대면으로 생활공간의 전자파를 직접 측정하고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국민들에게 제공하고자 이번 서비스를 시행한다.

이번 서비스에 제공되는 장비는 이동통신기지국, 방송국, 와이파이 공유기 및 휴대폰에서 발사되는 전자파를 실시간 측정한다. 사용자는 측정기에 부착된 QR코드를 통해 수치를 확인할 수 있다.


KCA 전자파 안전정보센터는 관제시스템을 통해 이런 측정결과를 실시간 모니터링하여 측정값이 기준을 초과할 경우 정밀측정을 제공하고 필요시 전자파 노출 저감 컨설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서비스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선착순 200명에게 무상으로 제공되며, 서비스 신청자는 장비를 택배로 전달받아 1주일 동안 사용할 수 있다. 대여 신청은 5일부터 KCA 전자파 안전정보 홈페이지(emf.kca.kr)를 통해 가능하다.

정한근 KCA 원장은 “전자파 노출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해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CA는 5G 상용화 등에 따라 증가하고 있는 전자파에 대한 국민의 우려와 관심을 반영한 전자파 안전 확인과 정보제공을 위해 다중이용시설, 취약계층이용시설, 고출력 무선국 주변 등 다양한 생활환경에 대한 전자파 측정·모니터링을 추진해오고 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