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인천 상수도본부·공촌정수장 압수수색…직무유기혐의 조사

지난달 30일 발생한 적수사태에 부실 대응,주민 피해 키워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11 09:19:2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경찰이 인천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 '부실 대응' 이유로 고소고발된 박남춘 인천시장과 전 상수도사업본부장에 대한 수사를 위해 상수도사업본부와 공촌정수장을 압수수색했다.

11일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인천 상수도사업본부와 공촌정수장에 경찰 24명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앞서 박 시장과 전 상수도사업본부장을 고소고발한 고소인과 고발인을 조사하고 참고인 조사도 마친 상태다. 경찰은 압수수색 후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해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 시장과 전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지난달 20일과 21일 서민민생대책위원회 사무총장과 너나들이 검단검암맘카페 대표로부터 각각 고소, 고발됐다. 지난달 30일 발생한 적수사태에 대해 안일하게 대응, 주민들의 피해를 키웠다는 게 이유다.

 

이들은 박 시장과 전 상수도사업본부장에게 '수도법위반죄, 직무유기죄, 업무상과실치상죄' 등 총 3개의 혐의로 각각 검찰에 고소, 고발장을 접수했다.

 

형법 122조 직무유기죄는 공무원이 정당한 이유 없이 자신의 직무수행을 거부하거나 업무를 방치했을 때 적용된다. 유죄가 인정되면 1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금고형, 3년 이하의 자격정지를 받는다.


경찰은 검찰로부터 수사지휘가 내려진 다음날인 지난달 26일 지방청 지능범죄수사대로 사건을 배당해 수사하고 있다.

 

한편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5월 30일 인천 공촌정수장에 물을 공급하는 서울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의 전기설비 검사 때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면서 기존 관로의 수압을 무리하게 바꾸다가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발생했다.

인천시는 공촌정수장의 관할 급수구역에 포함되는 26만1000세대, 63만5000여 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했다. 또 붉은 수돗물로 인한 피부질환이나 위장염 등으로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는 모두 15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