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2% '4대강 보 해체 동의'…정부 이행 차질 없이"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10 09:17: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지난 2월 22일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가 금강과 영산강의 5개 보 가운데 세종보와

죽산보를 해체하는 방안을 제안했다.<자료=환경부> 

국민의 82% 이상이 금강과 영산강의 보 해체와 개방 등 환경부의 4대강 사업 처리 방안에 동의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옴에 따라 정부의 이행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안숙희 환경운동연합 활동가는 "문재인 정부의 4대강사업 보 해체·개방에 대해 일부 과장해 비판하는 세력이 있지만, 보수적 대구경북을 포함해 국민 대다수가 이를 지지하고 있음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염형철 물개혁포럼 대표는 “무엇보다 필요한 건 이 정부 임기 안에 4대강의 자연성을 회복하겠다는 확고한 방향을 결정하는 것”이라며 “여러 우려 지점이나 기술적인 부분들은 차근차근 해나갈 수 있다. 시민들의 압도적 지지를 믿고 흔들림 없이 나아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허재영 충남도립대 총장(토목공학)도 “이번 조사평가위에서 실증적 근거를 논의하면서 이 문제를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는 자신이 생겼다. 가장 중요한 건 소중한 자산인 4대강을 어떻게 지속가능하게 관리할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일부 보수 매체와 자유한국당 등에서 보 철거의 문제점을 집중 부각하고 있는 데 대해 각계에서는 국민 다수가 4대강 보의 철거 의견을 나타낸 만큼 이행에 대한 여론인 셈이다.


9일 대한하천학회와 환경운동연합은 전국의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4대강 보 해체 방안 발표에 따른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중에서 국민 81.8%는 금강·영산강의 보 해체와 개방 등 정부의 4대강 보 처리 방안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는 의견은 18.2%에 머물렸다. 지역별로는 대전·충청, 인천·경기, 부산·울산·경남지역 순서로 동의율이 높았고, 현 정부 지지세가 약한 대구·경북 지역에서도 75.8%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앞으로 금강·영산강과 같은 보 처리 방안을 낙동강과 한강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응답자들은 89.8%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73.6%와 73.2%는 각각 4대강 사업과 16개 보가 ‘불필요하다’고 답했고, 69.5%는 ‘하천 자연성 회복을 위해 비용을 지불할 수 있다’고 밝혔다.

▲ <자료=환경부>
앞서 지난 2월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는 금강과 영산강에 설치된 4대강 보 5개 가운데 금강 세종보와 영산강 죽산보는 완전히 철거하고 금강 공주보는 다리 기능만 남기고 부분 철거하며, 금강 백제보와 영산강 승촌보는 상시 개방하는 방안을 정부에 권고했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마크로밀 엠브레인이 지난달 17일부터 엿새 동안 실시했다. 신뢰수준 95%에 포본오차 ±3.1%포인트다.

 

하지만 환경부 조사평가위의 보 처리 방안이 발표되자, 일부 보수 매체와 한국당의 정진석 의원 등이 주변 농민들을 앞세워 반대 운동을 벌이기 시작했다. 공주보의 경우 보 개방 뒤 농업 용수 부족 사례가 단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음에도 보 개방으로 농사를 짓지 못한다는 근거없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