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목공창작 공유센터 운영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22 09:14:3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국산목재의 우수성을 알리고 목재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22일부터 서울시 금천구 목재문화진흥회 사무소에서 ‘목공창작 공유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목공창작 공유센터는 학생부터 일반인, 목공예비창업자까지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목공시작품 제작, 목공동호회, 창업인큐베이팅, 역량강화 교육, 맞춤형 목재체험교실 등 5개 프로그램을 연중 운영한다.

 

▲ 목공기계실-각종 목공기계류 설치<사진제공=산림청>

목재문화진흥회 전문가들은 국산목재 구매대행, 목재가공장비 활용, 목공네트워크 연계, 목공전문가 멘토링 등 통합서비스를 지원한다.

초등학생부터 일반 성인이 참여할 수 있는 목재체험교실에서는 국산목재를 이용한 생활 소품부터 고품격 목재가구까지 만들 수 있다.

이밖에 목공예술인과 예비창업자를 위한 CNC 라우터, 레이저 조각기, 슬라이딩테이블 쏘, 각도조절기 등 목재가공 전문장비도 준비돼 있다.


참가 희망자는 7일전까지 목재문화진흥회(www.kawc.or.kr)에 신청하고 실비수준의 시설사용료를 납부하면 목재교육센터 시설과 목재가공장비를 이용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목재문화진흥회 사무국(☎143341 수신자부담대표번호)으로 하면 된다.

이종수 목재산업과장은 “목재문화 인프라 공유로 초등학생부터 목공예비창업자까지 많은 혜택을 얻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생활 속의 목재이용 활성화를 위한 국민참여 기반 아이러브우드(I LOVE WOOD) 캠페인 등 다양한 정부혁신 정책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