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경유차 폐차하고 LPG트럭 사면 400만원 지원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를 포함한 저소득층, 국가유공자, 장애인, 다자녀·다문화가구, 사회복지시설 대상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9-14 09:11:37
  • 글자크기
  • -
  • +
  • 인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후 경유차를 폐차하고 액화석유가스(LPG) 트럭을 사면 40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를 포함한 저소득층, 국가유공자, 장애인, 다자녀·다문화가구, 사회복지시설 등이다.

 

환경부는 14일 서울 중구 어린이재단빌딩에서 대한LPG협회, 기아자동차,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LPG 희망트럭 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식'을 한다고 13일 밝혔다.

LPG 희망트럭 지원사업은 노후 경유차를 폐차한 뒤 LPG 1t 화물차를 사면 신차 구매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한LPG협회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올해 9월부터 내년 2월까지 대당 400만원씩 300대를 지원한다. 이번 지원사업 재원은 LPG업체에서 저소득층 지원사업을 위해 조성하는 LPG 희망충전기금을 활용한다.

 
노후 경유차 폐차 대상 여부는 한국자동차환경협회 또는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확인할 수 있다. 400만원과 별개로 조기 폐차 보조금도 지원받을 수 있다.

정부는 이번 지원사업과 별도로 내년부터 노후한 경유 1t 트럭을 LPG 트럭으로 교체하면 4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경유차의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LPG 차의 93배에 달한다. 질소산화물은 미세먼지 2차 생성의 원인으로 작용한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