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동반성장 위한 '2019협력사의 날' 개최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6-20 09:11:29
  • 글자크기
  • -
  • +
  • 인쇄

▲ 웅진코웨이 대표(왼쪽부터),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유인옥 제성 대표(웅진코웨이 협력사들 중 대표 자격)가

18일 오후 서울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웅진코웨이는 서울시 서대문구에 위치한 그랜드힐튼호텔에서 협력업체 임직원을 초청해 ‘2019 협력사의 날’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협력사의 날은 웅진코웨이와 협력사 간 상생 협력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동반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이해선 웅진코웨이 대표이사,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을 비롯해 협력사 임직원 등 약 150여 명이 참석했다.

웅진코웨이는 이번 행사에서 ‘또 다시, 뜨겁게’를 2019년 동반성장 슬로건으로 공표했다. 슬로건은 ‘새롭게 시작하는 웅진코웨이와 협력사가 혁신을 바탕으로 다시 한 번 상생의 길을 걸어가자’라는 의미를 담았다.

 

▲ 이해선 웅진코웨이 대표(가운데)가 18일 오후 서울그랜드힐튼호텔에서 협력 중소기업 대표들과 함께 올해 회사 동반성장 슬로건인 '또 다시 뜨겁게'가 적힌 미니현수막을 들고 웃고 있다.
또 웅진코웨이는 동반성장위원회 및 협력사와 함께 ‘혁신 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

웅진코웨이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협력사의 혁신성장을 위한 기술경쟁력 강화와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상생 협력 모델 도입 등을 적극적으로 실천할 계획이다.

웅진코웨이는 작년 한 해 동안 ‘상생펀드’ 운영을 통해 협력업체의 재무 안정성 향상을 지원했으며 ‘착한믿음협의회 2.0’ 활동으로 협력사의 성장을 이끌었다.

상생펀드는 웅진코웨이 협력사의 자금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1년부터 실시해왔다. 금융기관과 연계해 200억의 자금을 조성했으며 협력사가 자금이 필요할 경우 저리로 대출해주는 금융 지원 제도이다.

웅진코웨이는 대표 상생 프로그램 ‘착한믿음협의회 2.0’을 바탕으로 협력사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

웅진코웨이는 착한믿음협의회 2.0 활동의 일환으로 협력사 대표들에게 연 2회 국내외 스마트 공장 전문가 특강을 제공하는 ‘스마트 팩토리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있다.

또 협력사 자체적으로 매년 개선 과제를 도출하고, 과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설비투자 및 자체 컨설팅을 지원하는 ‘상생 리노베이션’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이교원 웅진코웨이 SCM(Supply Chain Management) 부문장은 "기업의 지속 성장은 협력사와 함께 뛸 때 가능한 일"이라며 "앞으로도 협력사와 함께 국내 환경가전 시장의 건전한 성장을 목표로 상생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