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위생용품 생산실적 규모 2.4조원...국내 제조업 총생산 대비 0.50% 차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24 09:10:55
  • 글자크기
  • -
  • +
  • 인쇄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지난해 국내 위생용품 생산실적이 2조 4천억원으로 국내 제조업 총생산(GDP) 대비 0.50%, 국내 총생산(GDP) 대비 0.14%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이번 자료는 「위생용품 관리법」 제정.시행(2018.4.19.) 이후 처음 실시한 것으로 통합식품안전정보망의 신고, 품목제조보고 정보를 연계하여 위생용품제조업, 위생물수건처리업의 생산 현황을 분석했다.


지난 해 위생용품 생산실적 분석 주요 내용은 위생용품 종류별 생산실적, 종업원별 생산실적 보고 업체, 지역별 매출(판매) 실적 등이다.


위생용품 종류별 생산실적은 국내제조 제품 중 유통·판매가 가장 많은 제품이 화장지, 세척제, 일회용 기저귀, 일회용 컵, 일회용 타월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종업원이 300인 이상이면서 매출액 상위 5개 업체의 유통·판매 금액은 전체 판매액(23,651억원)의 41.1%를 차지했다. 
   
반면, 종업원이 10인 이하인 업체는 894개소로 전체 업체 수의 73%를 차지하지만, 매출액 규모는 전체 매출액 대비 11.5%에 그쳐 영세한 업체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17개 시·도별 매출실적은 경기도가 5,667억원(24.96%)으로 가장 높았으며, 경상북도(4,000억원, 16.91%), 충청남도(3,630억원, 15.35%), 충청북도(3,327억원), 대전시(2,434억원), 세종시(2,190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앞으로도 식약처는 위생용품 생산실적 자료를 매년 산업체, 연구기관, 관련 부처 등에 제공함으로써 위생용품 산업발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