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맵' 인공지능으로 전방 사고 위험 경고

설 연휴 앞두고「T맵 V2X」상용화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2-13 09:02:15
  • 글자크기
  • -
  • +
  • 인쇄

내비게이션이 사고 위험까지 경고한다
인공지능이 급제동 여부 판단 … 전국 580만개 구역별로 경고 거리 달라져

 

모바일 내비게이션이 진화하고 있다. 빠른 길 안내, 음성 인식은 기본이다. 이제 운전자의 안전까지 책임진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전방 사고 징후를 뒤따르는 차량에게 일제히 경고하는 기술 'T맵 V2X(Vehicle to Everything)'를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에서 13일 상용화했다고 밝혔다.

업그레이드 된 T맵 V2X는 앞서가는 T맵 이용 차량이 급제동하면 사고 위험이 있다고 판단하고, 최대 1km내 뒤따르는 차량의 T맵 이용 화면에 일제히 경고 문구를 띄워 운전자에게 주의를 주는 기술이다. 뒤따르는 운전자는 전방 상황이 시야에 보이지 않더라도 T맵 경고에 따라 서서히 속력을 줄여 추돌을 방지할 수 있다.
 
T맵 V2X의 인공지능은 스마트폰 모션 센서, GPS 정보, 빅데이터 등으로 차량 급제동 여부를 판단한다. SK텔레콤 커넥티드카 플랫폼 스마트 플릿(Smart Fleet)은 급제동 신호를 포착하면 뒤따르는 차량을 추적해 경고를 전달한다. 모든 과정이 LTE망을 통해 순식간에 이뤄진다.

경고를 보내는 범위는 도로 특성에 따라 달라진다. 일반도로나 평균 속력이 낮은 구간에서는 100m 내외 후방 차량에, 고속도로에서는 최대 1km 후방 차량에 위험을 경고한다. 즉 최대 1km 전방 위험을 확인할 수 있어 악천후나 선행 대형차량에 가려 시야 확보가 어려울 때 특히 유용하다. 카메라/센서 기반 기술과 V2X기술을 쓰면 사고 위험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도로별 평균 속력, 경사, 회전 각도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전국 도로를 580만개 구역으로 나눴다. 향후 시간 특성도 반영한다. 예를 들어, 차량 통행량이 적은 심야에는 과속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경고를 전달하는 범위를 길게 산정한다.

 

▲ T맵 V2X 구현 시나리오


T맵 V2X는 일반 스마트폰과 소프트웨어 기반 V2X 기술이며, 별도 장비 구입비나 월 이용료가 없다.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은 ‘원스토어’나 ‘구글플레이’에서 T맵 최신 버전만 다운로드하면 된다. 경고 팝업은 T맵이 작동 중일 때만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고객들이 신규 기술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서비스를 단계별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선 전국 고속도로 및 수도권 고속화도로에서 제공되며, 국도 · 일반도로는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또, 서비스 초기에는 T맵 화면 하단에 경고 팝업을 띄우고, 향후 알림음 등이 추가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T맵 V2X를 응용한 다양한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소방차나 구급차 등 응급차량이 앞차에 ‘길 터주기 알람’을 보내거나 갓길에 차를 세운 운전자가 접근하는 차량에 ‘갓길 조심 알람’을 보내는 서비스 등이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지난 2년간 빠르고 정확하며, 고객 안전까지 고려한 차량 통신 기술을 개발해왔다”며, “「T맵 V2X」를 통해 확보된 빅데이터, 사용자 경험을 자율주행차 안전성을 높이는 데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많이 본 기사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