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부산항·인천항 '붉은불개미'의 습격, 정부 유입 차단에 총력 대응

34개 항만 개미베이트 살포, 집중관리대상 10개 항만 지정 및 예찰 전담인력 확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7-11 09:01:18
  • 글자크기
  • -
  • +
  • 인쇄

평택항, 부산항에 이어 인천항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됐다. 이에 정부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7월 10일 17시에 민간 전문가가 참여한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개최하고, 붉은불개미 유입 차단을 위한 범부처 방역대책을 점검했다.

지난 회의에는 농식품부·환경부·해수부 차관, 농림축산검역본부장, 질병관리본부장, 행안부·국토부·농진청·관세청 담당 실·국장, 전문가 2명이 참석해 긴급 방역조치 상황 등을 점검했다. 

현재 정부는 다음과 같이 대응을 하고 있다.

 

우선 붉은불개미가 가장 최근에 발견된 인천항의 경우 붉은불개미 유인용 예찰트랩을 11개에서 766개로 확대했으며, 간이트랩 300개를 추가로 설치해 포획 여부를 매일 확인하고 있다. 

또한 발견지점 주변 200m×200m 내의 컨테이너를 이동제한하고 외부 정밀조사와 소독을 실시한 후 반출하는 한편, 부두 전체 바닥면에 소독약제를 살포하여 유입 확산을 철저히 차단하고 있다.

검역 또한 강화됐다. 

 

식물검역 강화차원에서 개미류 혼입 가능성이 높은 코코넛껍질, 나왕각재 등 32개 품목은 수입 컨테이너 전체를 개장 검사하고 있다.

 

중국 등 불개미 분포지역에서 수입되는 경우, 수입자에게 자진소독을 유도하고, 미소독시 검역물량을 2배로 늘려 철저한 검역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비식물검역 강화를 위해 부산항 등 10개 항만 및 의왕·양산 내륙컨테이너기지에서 중국·동남아 국가 등 고위험지역 반입 컨테이너를 집중 점검하고 있다.

관계기관은 합동으로 전국 40개 공항만 및 2개 내륙컨테이너 기지에 대해 일제조사를 실시했고, 발견지 이외의 항만에 대해 예찰주기를 단축(월1회 → 2주 1회) 실시 중이다. 평택항·부산항·인천항 인근 지역 및 배후지의 조사범위를 2km에서 5km로 확대하고, 조사주기도 단축했다.


정부는 붉은불개미 차단에 대한 향후 계획에 다음과 같이 밝혔다. 

 

우선 전국 34개 항만 지역 야적장 바닥 틈새, 잡초 서식지 등 불개미 서식이 가능한 지역에 연쇄살충 효과가 있는 개미베이트를 살포하여 불개미 서식을 차단한다. 개미베이트 살포는 예찰조사의 빈틈을 보완하면서 소독·방제에 소요되는 인력과 예산 절감 및 국경 정착 차단을 위한 선제적 조치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방법이다.

아울러 집중관리대상 항만을 지정하고 예찰 및 방역을 강화한다.

 

불개미 분포지역 화물이 주로 수입되는 10개 항만을 집중관리대상 항만으로 지정, 예찰 전담인력을 확대(122명 기배치 운영중)하는 등 발견지에 준하는 수준으로 예찰과 방역을 강화할 예정이다.

집중관리대상 항만은 광양항, 울산항, 군산항, 포항 영일항, 경인항, 부산 감천항, 서산 대산항, 평택항, 인천항, 부산항이다. 

 

마지막으로 현장 합동조사, 불개미 분류동정, 유입경로 역학조사, 홍보 등에 민간 전문가의 참여를 두배로 확대(4명 → 8명)한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