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해상도 기상정보'로 농림분야 기후변화 대응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0-02 08:51:5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9월 25일부터 26일까지 국립기상과학원(제주)에서 10개 기관이 한자리에 모여 '농림 기상 공동 협력 활성화 기술 공유를 위한 워크숍(공동연수)'을 개최했다.
   
기후변화 영향의 가장 취약분야인 농림피해예방 서비스 선제적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농림 기상업무를 활성화하고자 마련되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농림기상 분야 실용화 개발기술의 부처간 공유 및 공동협업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 워크숍 <사진제공=기상청>

주요 내용으로는 △기후변화 시나리오 산출 및 생태계 변화 대응 연구 △예측모델 개발을 통한 재해재난 대응체계 구축 분야 △관측자료 공동 활용 및 데이터 품질향상과 실용화 기술 개발 △농업·산림·기상 관련 다 부처 공동 연구 추진에 대해 협의했다.

특히, 국립기상과학원은 농림 분야 기후변화 공동 대응을 위해 국지예보모델 기반 기상요소를 100m 격자 간격으로 규모 상세화한 기상정보를 소개해 주목받았다.
 

이 정보는 관측 공백 지역의 농작물 재해를 경감하고, 산불 확산 예측에 활용하여 실효성 있는 농림 기상서비스를 위해 폭넓게 응용될 전망이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3개 청이 공동 협력하여 농림 기상 기술이 국가 차원의 기후변화 공동 대응 생태계구축으로 이어지길 기대합니다” 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