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환경청-울산시, 30개 기업과 '미세먼지 저감 협약' 체결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0-24 08:51:43
  • 글자크기
  • -
  • +
  • 인쇄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울산시와 시 지역 내 30개 기업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환경청과 시, 기업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공동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인식하고 상호 협력하고자 마련됐다.

 

참여 기업은 SK에너지, 에쓰오일, 한국동서발전 울산화력본부, 고려아연 온산제련소,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현대중공업, 롯데케미칼 등이다.

해당 기업은 2014년 기준 연간 3만4859t이었던 대기오염물질(먼지·황산화물·질소산화물·휘발성 유기화합물) 배출량을 2022년까지 연간 2만915t으로 40% 줄이기로 했다. 

 

기업은 목표 달성을 위해 업체별 감축량, 연차별 저감 계획 등이 포함된 이행 계획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환경청과 시는 기업의 이행 여부를 매년 확인하는 등 적극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저감 성과가 우수한 기업에는 표창을 수여하고, 정기 점검을 유예하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해 협약 이행을 독려한다. 또 상호 소통 체계를 구축해 기업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예정이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