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서도 고성능 PC 용량과 동급 '8GB D램 시대' 활짝

삼성전자, 세계 최초 '8GB 모바일 D램' 출시...10나노급 기술로 최고 성능
온라인팀 eco@ecomedia.co.kr | 2016-10-20 08:46:05

최대 용량 구현 '16Gb LPDDR4 D램' 양산...업계 유일 10나노급 16Gb LPDDR4 4장 패키지 구성
차세대 모바일용 '초고속·대용량·초절전·초슬림' 솔루션...8GB 모바일 D램 탑재 플래그십 기기 시장 창출


삼성전자가 모바일 메모리 시장에서 처음으로 '8GB(기가바이트) D램 시대'를 열었다.

삼성전자는 이달부터 세계 최초로 10나노급 16Gb(기가비트) LPDDR4(Low Power Double Data Rate 4) 기반의 '8GB LPDDR4 모바일 D램'을 공급하기 시작했다.
※ 8GB LPDDR4 모바일 D램 패키지 : 16Gb(=2GB) × 4개

'8GB LPDDR4 모바일 D램'은 고성능 울트라슬림 노트북에 탑재되는 8GB DDR4와 동등 용량을 제공해 모바일 기기에서도 프리미엄 PC와 마찬가지로 고사양 가상 컴퓨터 환경과 4K UHD 동영상을 더욱 빠르고 원활하게 구동할 수 있도록 한다. 

 

8GB LPDDR4 모바일 D램<사진제공=삼성전자>

 

 

특히 고성능 PC D램(4GB DDR4, 2,133 Mb/s)보다 2배 빠른 4,266 Mb/s의 읽기·쓰기 속도를 구현했다.

또한 10나노급 설계 기술과 독자 개발한 저전력 기술을 적용해 기존 20나노급 4GB 모바일 D램보다 용량은 2배, 단위용량당(GB) 소비전력 효율도 약 2배 향상되어 차세대 모바일 기기의 사용 편의성을 더욱 높인 제품이다.

'8GB LPDDR4 모바일 D램'은 기존 모바일용 패키지(15㎜×15㎜) 크기(면적)에 두께 1.0㎜ 이하의 초슬림 솔루션으로, eUFS나 모바일 AP 위에 적층이 가능해 패키지 실장 면적을 줄일 수 있다. eUFS(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는 내장용 UFS(차세대 스토리지 메모리)를 말한다.

삼성전자는 작년 8월 20나노 12Gb LPDDR4 D램을 양산한 지 14개월 만에 10나노급 16Gb LPDDR4 모바일 D램을 출시하며 글로벌 모바일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초고속·고용량·초절전·초슬림'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 최주선 부사장은 "업계 최고 용량인 8GB 모바일 D램 양산으로 글로벌 고객들이 차세대 플래그십 모바일 기기를 적기에 출시하는데 기여하게 됐다"며, "향후 듀얼 카메라, 4K UHD, VR 등 고객들과 다양한 분야의 기술 협력을 강화해 최고의 메모리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글로벌 모바일 기기 고객들의 플래그십 제품 출시에 맞춰 8GB 제품 공급을 확대해 10나노급 D램 생산 비중을 빠르게 높여 나갈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현재 최첨단 라인에서 10나노급 공정으로 PC, 서버, 모바일용 D램을 생산하고 있으나 향후 기존 라인에서도 10나노급 D램을 생산해 글로벌 고객들의 수요 확대에 차질 없이 대응하며 프리미엄 메모리 시장 성장을 주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