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강릉 폭우에 산사태 현장 직접 확인

8~9일, 기습 폭우 내린 강릉·고성 사방사업지 현장점검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8-08 08:42:55
  • 글자크기
  • -
  • +
  • 인쇄

산림청이 강원도 산사태 현장을 두 눈으로 확인한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지난 6일 강원 영동 지방에 내린 폭우로 민가와 KTX강릉역이 침수되는 등 심각한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8일부터 9일까지 강원 강릉시·고성군의 산사태 취약지역과 사방사업지를 현장점검한다고 8일 밝혔다.

강원도·동부지방산림청·산림조합중앙회와 합동으로 실시하는 이번 현장점검은 산사태 등 산림재해 현황을 파악하고 효과적인 산사태 예방·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된다.

이번 현장점검에서는 강릉시와 고성군에 위치한 산사태 취약지역 내 주민들의 안전과 대피체계 등을 살펴보고, 사방사업이 실시된 사방시설물의 현황과 기능을 확인한다.

이용권 산사태방지과장은 “이번 현장 점검을 통해 현장의 예방·피해 상황과 사방사업 운영 현황을 파악하고, 산사태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효과적인 산사태 대응 정책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