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1일 바다의 날... 우리의 미래는 바다에!

5월 31일 인천내항 제8부두에서 기념식 개최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5-31 08:39:15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5월 31일(목) 오전 10시 인천내항 제8부두에서 ‘함께 가꿔갈 바다, 함께 누려갈 바다’를 주제로 제23회 바다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1996년 시작된 바다의 날(매년 5월 31일)은 국민들에게 바다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해양수산인들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지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올해 바다의 날 기념식은 작년 컨테이너 물동량 300만TEU를 돌파하여 수도권 물류거점으로 한 단계 도약하고, 정부와 지자체, 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내항 재개발을 통해 도시와의 상생발전을 추진하는 인천항에서 개최된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전성수 인천광역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한 해양수산 관계자와 지역주민 등 2천 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은 해경의장대의 축하 공연 등 식전 행사 이후 바다헌장 낭독, 기념사, 축하 공연 순으로 진행되며, 기념사에 앞서 해양수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한 포상 수여식을 갖는다.

 

최고의 영예인 ‘금탑산업훈장’ 수상자로는 선주와 화주 간 상생협력을 바탕으로 35년간 외항 화물 운송업을 선도한 금양상선 창업주 우방우 회장이 선정되었다.

 

‘은탑산업훈장’에는 30여 년간 해운항만물류산업에 종사하면서 내항 부두운영회사(TOC) 통합 등 인천항 발전에 기여한 김종식 인천항만물류협회 회장이, ‘옥조근정훈장’에는 연근해 어선 안전조업 지도 중 순직한 고(故) 김원 주무관이 선정되었다.  

 

행사 당일 기념식장에는 해양수산특별전이 개최되어 기념식 참가자들과 인천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제공된다. 6개 주제, 19개 전시관으로 구성되는 이 특별전은 바다의 중요성과 해양수산업 현황, 그리고 해양수산 분야 정보, 기술, 제품 등을 일반 시민들이 보다 이해하기 쉽고 흥미롭게 다가설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한편, 기념식 전후 바다주간(5.28~6.3)에는 지자체 등 36개 기관과 협력하여 전국에서 총 97개의 다채롭고 풍성한 바다 문화·체험 행사를 개최한다. 해양레포츠 체험, 바다 그리기 대회, 등대체험 등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함께 해안누리길 팸투어, 해양 정화 활동, 등대 음악회 등 다양한 행사가 전국적으로 열릴 예정이다. 행사와 관련된 세부 사항은 해양수산부 누리집(www.mof.go.kr)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우리 미래는 바다에 달려있지만, 바다는 인간활동에 의한 기후변화, 환경오염 등으로 도전에 직면하여 있다”면서 “제23회 바다의 날이 바다를 희망찬 기회의 공간으로 보전하기 위한 공동노력의 중요성을 다시 강조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