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 충전 600km 달리는 전기차 나온다

'100m를 7초에 주파하는 로봇슈트'
'유리창 형태의 투명한 태양전지' 등 개발 본격화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10 08:37:3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1분 충전으로 600㎞를 주행하는 전기차', '100m를 7초에 주파하는 로봇슈트', '유리창 형태의 투명한 태양전지', '카르노 효율 한계에 근접한 히트펌프','이론 한계효율을 극복한 슈퍼 태양전지', '공기 정화 자동차' 등 산업의 판도를 바꿀 미래기술이 본격 개발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기술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사업의 신규지원 대상과제를 확정하고, 7월 8일부터 산업기술R&D정보포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홈페이지에 사업 공고문을 게재해 8월 6일까지 신청을 받고, 8월 중 수행기관을 공개 선정할 계획이다.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는 산업의 난제에 도전하는 중대형 연구개발(R&D) 사업으로, 지난 6월 발표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에서 밝힌 고난도 도전적 R&D 확대 방향에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고는 4개 분야, 6개 과제를 대상으로 하며, 7년간 총 1,600억 원(2019년, 64억 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신규지원 대상과제는 '1분 충전 600km 주행 전기차', '100m 7초 주파 로봇슈트', '투명한 태양전지', '카르노 효율 한계에 근접한 히트펌프', '이론 한계효율을 극복한 슈퍼 태양전지', '공기정화 자동차' 등이다.

이는 지난 3개월간 그랜드챌린지 발굴위원회가 도출한 17개 후보과제 중 대국민 공청회 및 선호도 조사를 거쳐 산업적 파급력과 기술적 혁신성, 사회적 관심도 등을 고려한 전문가 심의를 통해 최종 선정된 과제다.
  
전형적인 R&D 사업과 다르게 산업의 난제라는 기술개발의 목표만 제시하고 구체적인 방법론은 수행기관이 자율적으로 다양하게 제시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는 도전적 R&D라는 취지에 맞게 수행기관 공개 선정, 경쟁형(토너먼트 방식) 연구 수행, 성공 및 실패 판정 폐지 등 기존 산업기술 R&D와 차별화된 평가.관리 방식을 도입한다.
  
이번 공고에 신청한 기관들은 8월 중 공개 선정평가를 통해 과제별 3배수 내외가 선정돼 개별적으로 2년 이내 선행연구를 수행하고, 2021년 중 단계평가를 통해 가장 혁신적이고 타당한 선행연구 결과를 제시한 수행기관이 단독으로 본연구를 5년 내외 계속 수행한다.
 
최종평가는 결과물의 목표달성 여부에 대한 등급 부여를 하지 않고 성과발표회를 개최하는 형태로 대체해 기술개발 성공에 연연하지 않고 연구과정에서 파괴적 기술이 확보되도록 유도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는 산업의 난제에 해당하는 도전적인 목표를 제시한 모험적인 연구개발 과제인 만큼 성공 여부에 관계없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방법론을 가진 다양한 연구자들이 참여하고, 목표달성을 위해 연구역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는 산업의 난제를 해결한다는 도전적 목표 달성을 위해 산학연 다양한 연구역량이 결집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프로젝트 주최 측은 공공연, 대학, 기업 등이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적합한 파트너를 구할 수 있도록 온라인 정보 공유 플랫폼을 운영해 과제를 수행하고자 하는 연구자에게 산학연 컨소시엄 구성도 지원한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