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위-산업부, 뿌리산업 일자리 정책 확대 방안 등 논의

6월 17일 충남 아산 (주)영광YKMC 방문, ‘뿌리산업 일자리 생태계 조성방안’ 현장간담회 개최
박기준 기자 | pkijun02@gmail.com | 입력 2019-06-18 08:03:11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6월 17일 오후 2시 (주)영광YKMC(대표 장관섭)에 방문해 「뿌리산업 일자리 생태계 조성방안」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현장간담회에서는 지난 ’18년 5월 제6차 일자리위원회에서 발표한 「뿌리산업 일자리 생태계 조성방안」의 추진현황 점검과 함께 ‘뿌리산업 일자리 확대방안’을 주제로 뿌리산업 전문가, 기업대표 및 지자체 관계자들의 진단과 해결방안 등이 논의됐다.

「뿌리산업 일자리 생태계 조성방안」 추진결과, 일하기 좋은 뿌리기업을 중심으로 ’19년 3월까지 1,770명의 일자리가 창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간담회가 열린 ㈜영광YKMC는 근로복지 환경과 성장역량이 우수하여 ‘17년 ‘일하기 좋은 뿌리기업’으로 선정된바 있다.

친환경 설비를 투자하고 다양한 사내 복지제도를 마련함으로써 20~30대 우수한 젊은 인재가 전체 근로자의 69%*를 차지하고 ‘17년 2,0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하는 등 인재에 대한 투자가 기업성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했다.

㈜영광YKMC 장관섭 대표는 간담회에서 “기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기업이 해야할 역할은 사람을 키우고 사람의 생활을 안정과 시키는 것”이라며, “기업에서 이러한 부분을 신경쓸 수 있도록 우수기업의 사례를 알려 산업 전반의 인식개선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정승일 산업부차관은 인사말을 통해 “최근 매출둔화 등으로 고용여력이 감소하고 있고 3D이미지로 인한 취업기피 등으로 인해 뿌리산업의 일자리 확대와 인력유입 촉진에 장애로 작용하고 있다”라며, “정부는 3대 분야의 중점 과제들을 지속 추진하여 뿌리산업이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목희 부위원장은 “뿌리산업은 우리 제조업의 근간으로서, 뿌리기업의 경쟁력이 높아지고 청년 인재들이 모이는 여건이 만들어져야 우리 제조업도 글로벌 경쟁의 파고를 헤쳐나갈 수 있다”라며, “젊은 인재들이 일할 수 있는 근로환경 조성에 힘쓰고 있는 모범적인 뿌리기업들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