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음식물, 돼지 농가에 공급하면 안 됩니다

수원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위해 관내 남은 음식물 처리업체 긴급 점검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9-21 00:35:02
  • 글자크기
  • -
  • +
  • 인쇄

수원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18일 관내 남은 음식물 처리업체(3개소)를 긴급 점검하고, ‘돼지 급여(사료로 줌) 금지’ 등 이행사항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우리나라는 17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첫 확진 판정이 나왔고, 18일에는 연천군 한 양돈 농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원시는 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집단급식소 등의 남은 음식물이 돼지농가로 반입되지 않도록 안내하고 있다. 또 일부 위탁처리업체의 남은 음식물이 모두 수거되지 않는 상황이 발생하면 ‘음식물자원화 시설’에 반입해 처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게만 발생하는 전염병으로 감염되면 치사율이 100%다. 국내 제1종 법정감염병으로 현재 치료제나 백신이 없다. 지난해 8월 중국에서 발생한 후 몽골·베트남·캄보디아·북한·라오스 등 주변국으로 확산됐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국가를 여행할 때는 축산시설을 방문하지 말고, 가축과 접촉하면 안 된다. 또 육류·햄·소시지 등 돼지 산물을 국내에 반입하지 말고, 부득이 반입한 경우에는 공항에서 신고해야 한다.

남은 음식물 대량배출사업소의 음식물처리 문의는 수원시 청소자원과로 하면 된다.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