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목원 조성 위해 국립수목원과 협력한다

업무협약 통해 식물유전자원의 수집 및 교류 상호협력체계 구축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1-16 00:20:3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수원시의 생태 랜드마크가 될 수원수목원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수원시가 국내 수목원 대표격인 국립수목원과 상호 협력을 약속, 수목원 조성에 전문성이 더해질 전망이다.

수원시와 국립수목원은 14일 오전 11시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식물유전자원의 전시·보전·교육 등 상호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이유미 국립수목원장 등 양 기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염태영 수원시장(앞줄 오른쪽 2번째)과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앞줄 오른쪽 3번째)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생물종다양성 증진을 위한 식물유전자원의 수집 및 교류 협력 ▲식물유전자원 보전을 위한 공동 연구, 연구 기술지원, 자문 협력 ▲식물 전시, 교육 관련 프로그램의 운영 및 공동 개발, 인적자원 교류 협력 등을 약속했다.

수원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다양한 한국특산식물을 비롯한 다양한 중요 식물 유전자원을 수원수목원에 도입, 향후 생물종의 다양성을 보전하고 증진할 수 있는 활동 기반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원시는 천천동 일월공원 내에 축구장 14개 넓이인 10만1500㎡ 규모의 첫 수목원 ‘수원수목원’ 조성을 추진 중이다. 2020년 공사를 시작해 2022년 개방을 목표로 한 수원수목원에는 습지원·암석원·초지원·생태숲 등 생태정원과 장식정원, 겨울정원, 맛있는정원, 빗물정원 등 다양한 식물 및 정원 연출 기법을 볼 수 있는 정원이 들어설 예정이다. 또 수원의 특색을 담기 위한 스토리텔링 연구를 통해 수목원에 수원의 특색을 입힌다는 계획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국내 최고의 산림 연구기관인 국립수목원과의 협약을 통해 도심형 지역거점 수목원을 지향하는 수원수목원이 알차게 조성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오늘 협약이 수원이 환경수도로 나아가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