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1년 CES 서울관 동행할 혁신기업 15개 우선 선발

서류심사 거친 40개 기업이 피칭 역량 겨루는 ‘스테이지 유레카’ 행사 개최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11 00:09:4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디지털재단 9일 코엑스에서 '스테이지 유레카'를 열고 내년 CES 행사에 동행할 15개 우수 스마트도시 혁신기업을 선발했다. 

이번 경연은 CES 서울관 참여기업들의 비즈니스 성과를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을 조기에 선발해 해외시장 진출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취지다.

 

이날 경연에서는 서류심사를 거쳐 올라온 △스마트 교통·환경, △스마트 안전·건강, △스마트 경제·리빙 분야의 40개 기업이 참여해 열띤 경쟁을 펼쳤다. 한국투자파트너스, 롯데액셀러레이터, 미래에셋밴처투자 등 엑셀러레이터와 투자사가 직접 심사자로 나서 기업의 기술력, 해외진출 잠재력, 피칭능력을 검증했다.  

 

심사결과 최우수상에는 △스마트 교통·환경 분야 ㈜파이퀀트(대표 피도연), △스마트 안전·건강 분야 (주)메디웨일(대표 최태근), △스마트 경제·리빙 분야 ㈜웨인힐스벤처스(대표 이수민) 3개 기업이 선정됐다. 우수상의 경우 분야별로 4개씩 총 12개 기업이 뽑혔다.

 

재단은 시상식을 갖고 최우수기업에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과 상금 및 부상 1000만 원, 우수기업에 후원기관장상과 상금 및 부상 400만 원을 수여했다.

 

목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직무대행은 “서울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스타트업 르네상스’를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스테이지 유레카'는 기술력과 해외 진출 가능성을 보유한 기업을 발굴하고 육성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라며, “서울 소재 스타트업들이 CES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스마트 경제·리빙 분야의 최우수상을 수상한 이수민 ㈜웨인힐스벤처스 대표는 “CES가 전 세계 기업, 언론, 투자자의 이목이 집중되는 국제무대인 만큼 해외시장 진출의 발판이 될 수 있도록 남은 시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서울디지털재단은 오는 21일부터 8월 14일까지 CES 2021 서울관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들을 위한 일반모집도 진행한다.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서울디지털재단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